• “Continue the Core of Asian Business Administration”
    “Continue the Core of Asian Business Administration”
    “Continue the Core of Asian Business"
    Korea University Business School (Dean, Doo Hee Lee) held ‘The 2nd Asia Pacific Business School Deans Summit for three days from Sep 27 to Sep 29. In this year, deans from 53 schools in 13 countries in Asia-Pacific area have participated. In-depth discussion on the development of business school education and the vision for Asian Era was made in succession of the first summit, which opened the new horizon era of Asia-Pacific Business Administration.  
  • Come to KUBS to see the world, and learn to change it.
    Come to KUBS to see the world, and learn to change it.
    Come to KUBS to see the world, and learn

    Korea University Business School (KUBS) aims to educate students and practitioners so that they become creative global business leaders who demonstrate social responsibility to the global community and create sustainable value through breeding-edge management knowledge and skills.

  • World-Class Facilities
    World-Class Facilities
    World-Class Facilities

    KUBS offers world-class educational facilities in three buildings equipped with the latest technology and effective infrastructure. With the new Hyundai Motor Hall, completed in 2013, KUBS plans to become a benchmark university of Korea and beyond.

  • Becoming Global with Korea's Best
    Becoming Global with Korea's Best
    Becoming Global with Korea's Best

    As the best in Korea, KUBS strives to become an ever more attractive place for academics and students from around the world.

  • KUBS opens a permanent liaison office on the campus of KEDGE BS Bordeaux
    KUBS opens a permanent liaison office on the campus of KEDGE BS Bordeaux
    KUBS opens a office on KEDGE

    "The partnership with KUBS opens the way to a strategic alliance which KEDGE BS intents to organise at the global level with a few targeted top rank universities", Philip McLaughlin, Dean of KEGDE BS, announces.

Notice of Comprehensive Exam for fall Semester of 2014
Notice of Comprehensive Exam for fall Semester of 2014 1. Types of Exam (Substitutes for or Exemptions from Comprehensive Exam is abolished) A. Written Test : Three and more subjects for those who are in the Master’s degree program, and four and more subjects for the Doctoral degree program as well as the Integrated Master and Ph.D. degree program B. Oral Test : The test will be conducted in accordance with internal regulations of each department considering major and dissertation ※ More details on exams of each department need to be referred to revised plan for comprehensive exam, or be asked to the head of the department. 2. Exam Qualification A. Master’s degree program: Those who acquired 18 or more credits, and received 3.0 or higher GPA B. Doctoral degree program: Those who acquired 27 or more credits, and received 3.0 or higher GPA C. Integrated Master and Ph.D. degree program: Those who acquired 45 or more credits, and received 3.0 or higher GPA ※ Only major subjects are counted as necessary credits. (Research Guidance, prerequisite or advisor designated courses are not counted) ※ Regardless of language exam result, students can take the comprehensive exam. ※ Department can limit students from taking comprehensive exam when those students should finish prerequisite or advisor designated courses. Students studying in the department need to check the requirements before applying for the comprehensive exam. 3.  Application Form Issue and Submission A. Period: Sep. 16(Tue.) ~17(Wed.) 09:00-17:30 B. Place: Academic affairs office of each college C. Students concerned shall fill out the application form for comprehensive exam(written/oral) and submit it. ※ Applicants need to fill in all blanks in the form, and should get signature from advisor. The signature of head of the department will be handled by academic affairs office. 4.  Time and Place of Written Test The test will be conducted between Oct. 1st and Oct. 11th. The exact time and place will be designated by each department/major. 5.  Announcement of Successful Applicants Applicants who pass the comprehensive exam will be announced at AM 10:00 on Oct. 20 (Mon.). The list will be posted on the bulletin board of the MS/PhD program.  
Sep 05, 2014
109
MS PhD
Launching a New Online Freshman Seminar (Fall 2014): Schedule and Information
Korea University is proud to announce the initiation of new online lectures for Freshman Seminar. These online lectures will replace the offline ones last semester. From this fall semester, all freshmen are required to complete assigned lectures anytime between October 1st and November 30th, 2014. Further instruction and information will be provided in September, 2014.   □ One credit can be earned fora set of lecturesrequiredeach semester of the first year. They must complete two credits (one credit per semester) within the first year.   □ Freshman Seminar consists of University Seminar and Departmental Seminar. Information on the Departmental Seminar can be found at each individual student’s department.   □ Assigned lectures for the University Seminar vary depending on colleges. Please see Appendix 1 (Required lectures by college) to find more information.   □ Any international student entering in fall 2014 should take the following three lectures for the University Seminar regardless of his/her major and college.    1. Gender Sensitivity  2. Welcome to KU  3. Safety Education   □ Please note the name change was made for the following programs    • Crimson Etiquette → College Manners and Etiquette    • Campus Life and Culture → Welcome to KU   □ For Korean non-natives, English subtitles will be provided. Appendix 1. A Closer Look at KU’s Freshman Seminar (English version)
Aug 29, 2014
153
academic
GMBA 8th Class, win top honor of Hyundai-Motors ‘3rd MBA Case Competition’!
GMBA 8th Class, win top honor of Hyundai-Motors ‘3rd MBA Case Competition’!
In the final competition of 'The 3rd MBA Case Competition' held on May 14 at Hyundai-Motors Yangjae Head Office, GMBA 8th class wins the top honor. The panel of judge consists of Managers in Marketing Department, Global Marketing Office, and Demestic Marketing Office of Hyundai-Motors Corp. 현대자동차에서 2012년부터 주최해 올해로 3회를 맞이한 ‘현대자동차 MBA Case Competition’은 MBA 학생들의 참신한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현대자동차에 대한 이해와 관심을 제고하기 위해 마련된 사례 연구 대회다. 이번 공모전은 고려대, 서울대, 성균관대, 연세대, 카이스트 등 국내 주요 5개 대학의 MBA 학생들만이 참여해 보다 치열한 경쟁 속에 진행됐다. 올해 공모전에는 총 22개 팀이 참여해 학교별 예선을 거쳐, 각 대학의 MBA를 대표하는 총 7개팀에게 본선 진출의 기회가 주어졌다.  고려대에서는 GMBA 8기에 재학 중인 장은경, 김진영, Bayan Alamudi, Lama Alsarraj, Noura ElAgouz 원우가 한 팀을 이뤄 ‘현대자동차가 아랍시장에서 브랜드 리더십을 구축하기 위한 브랜드 마케팅 커뮤니케이션 전략 및 방안’을 주제로 이번 대회에 참가했다. GMBA 8기는 아랍시장에서 현대자동차의 강력한 경쟁자인 일본 도요타의 아성을 무너뜨리기 위해 자동차 생애최초구매 고객인 YOUTH(아랍어:샤브브)를 타깃으로, 이들이 현대자동차를 경험해 보게 하기 위해 "플레이 컬쳐(놀이문화)"라는 컨셉의 마케팅 커뮤니케이션 전략이 필요하다는 제안을 펼쳤다.  그 결과 고려대 GMBA 8기팀은 당당히 1위를 차지하며 500만원의 장학금을 받았다. 우수상에는 KAIST, 장려상에는 연세대가 선정돼 각각 300만원과 200만원의 장학금이 수여됐다. 이번 대회에 참가한 장은경 원우(GMBA 8기)는 “이번 ‘현대자동차 MBA Case Competition’은 MBA 재학생만을 대상으로 하는 대회여서 더욱 수상이 의미 깊다고 생각한다”며 “MBA 졸업 전, 학교에서 배워왔던 이론을 실무에 적용시켜 보고, GMBA에 재학 중인 외국인 친구들과 함께 참가할 수 있었던 기회였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한편, 경영전문대학원에서는 우수한 국내 MBA 학생들과의 치열한 경쟁을 뚫고 1위를 차지해 고려대 MBA의 명성을 높인 GMBA 원우들에게 표창장을 수여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이 시상식에는 이두희 원장, 윤성수 부원장이 함께 하며 GMBA 원우들의 공로를 치하했다.  이두희 원장은 “강도 높은 커리큘럼으로 운영되는 주간 MBA를 다니면서 공모전을 준비해 우수한 결과를 낸 GMBA 원우들이 자랑스럽다”며 “앞으로도 고려대 MBA에서 배운 것을 토대로 끊임없이 도전하고, 국내 뿐 아니라 글로벌 무대에서도 고려대 MBA 빛낼 수 있는 인재들이 되어주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Jul 31, 2014
161
NEWS
[Interview] Hyoung Koo Moon, The President of IBRE, "IBRE as the 'Research Arm' for KUBS"
[Interview] Hyoung Koo Moon, The President of IBRE, "IBRE as the 'Research Arm' for KUBS"
The first university affilliated management research center in Korea, IBRE (Institute for Business Research & Education) of KUBS celebrates now its 56th anniversary. IBRE has been leading the history of Korean management schools over a half-centry. Hyoung Koo Moon, who has been the president of IBRE from the last year has the story of the present and the future of IBRE.       - 기업경영연구원장 취임 1년을 맞았습니다. 소감 한 말씀 부탁합니다.   “올해로 창립 56년이 된 기연의 역사는 곧 경영대의 역사입니다. 그만큼 어깨가 무겁습니다.”       - 기연의 역사와 성과에 대해 잘 모르는 독자도 많을 것 같습니다. 간단히 소개해 주신다면.   “기연은 우리나라 경영연구소의 출발점입니다. 1958년 6월 16일 경영대학의 전신인 상과대학의 부속기관으로 설치된 이래로 1960년에 고려대학교 부속기관으로 개편됐습니다. 1997년에 기업경영연구원으로 승격했고 오늘에 이르렀습니다.    기연은 1959년 ‘서울시내 주요 상점 경영실태 조사’라는 우리나라 최초의 경영 보고서를 발간했고, 1960년에는 제일은행을 대상으로 최초의 기업진단에 착수했습니다. 이밖에도 산학협동 사업을 처음으로 진행하고 50여 종의 경영학 서적을 발간했습니다. 또 인재육성 사업을 통해 수 백 명의 경영실무자와 학자를 배출하는 등 다방면으로 기업 경영과 국가 경제 발전에 기여해왔습니다.”       - 말씀처럼 기연은 그동안 교육, 컨설팅, 연구 등에서 수많은 업적을 이뤄왔습니다. 어제와 다른 오늘날 기연의 모습은 무엇입니까.   “환경이 바뀌면서 기연의 역할도 바뀌고 있습니다. 오늘날 기연은 경영대학의 리서치 암(Research Arm)으로의 기능 강화를 지향합니다. 기존의 교육과 컨설팅 기능은 경영대학이 맡는 것으로 역할분담을 했습니다.”     - 기연이 경영대의 연구 기관으로 성장하는데 산하 연구센터의 역할도 중요합니다.   “맞습니다. 지금 기연에는 7개의 센터(△마케팅 연구센터 △서비스로지스틱스연구센터 △아시아경영연구센터 △재무금융센터 △정보통신전략센터 △초우량조직연구센터 △회계세무센터)가 소속돼 있습니다. 각 센터들은 국내외 학술대회를 개최하고 교수 연구업적을 발표할 세미나 여는 등의 활동을 합니다. 이에 기연은 각 센터들이 연구 활동을 활발히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방안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또 센터와 협력해 추진할 과제에 대해서도 논의 중입니다.”       - 기연이 새롭게 추진하는 사업은 어떤 것들이 있습니까.   “우선 곧 중앙일보 이코노미스트에 경영대 교수들의 연구논문을 게재합니다. 경영학 이론과 실천을 연동하는 것이죠. 우리 경영대 교수들은 우수한 논문을 1년에 수백 편씩 씁니다. 이 중 실무자가 현장에 바로바로 적용할 수 있는 연구 성과를 중심으로, 저자가 자신의 논문을 읽기 쉽게 재구성해 소개하려 합니다. 경영대 교수들의 업적을 외부에 알리는 효과도 있고, 실무자는 실무에 도움이 되는 연구업적을 접하는 계기도 되고, 연구자가 현장에 자신의 연구 성과를 알리는 통로도 돼 1석 3조의 장점이 있는 셈입니다.    다음으로 한국경영의 사례를 개발해 워킹 페이퍼 시리즈로 발간할 계획입니다. 경영대가 최근 KEDGE 대학에 경영학을 수출하는 등 한국 경영, 한국 경영 이론이 전 세계의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문제는 해외 학계의 높아진 관심에 비해 영어로 쓰인 한국경영의 사례가 없다는 겁니다. 워킹 페이퍼 활동을 통해 한국 경영의 모습을 세계에 보여주고 경영대 수업에도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것입니다.”       - 기연의 비전은 무엇입니까.   “향후 20~30년 동안 세계 경제의 중심이 아시아 지역으로 이동하는 추세가 지속될 전망입니다. 이러한 세계적인 흐름에서 우리 경영대학은 세계 최고 수준의 아시아 경영 연구, 경영 사례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기연은 경영대학의 연구를 떠받치는 ‘리서치 암’으로의 역할을 할 것입니다.    이 과정에서 ‘VISION 2015’ 발전계획에 따라 순수학술연구와 응용연구를 균형 있게 추진해 세계적 수준의 연구결과를 산출할 것입니다. 또 학문적 이론과 실무적 경험이 서로 시너지를 갖도록 대학의 연구진과 기업의 경영자가 만날 수 있는 공동의 장을 제공하는 노력도 지속할 계획입니다.
Jul 07, 2014
103
NEWS
[Interview] Park, Kwangtae, a head professor of AMP
[Interview] Park, Kwangtae, a head professor of AMP
Advanced Management Program (AMP) of KUBS MBA has been endeavoring to the progress of corporation and the development of the country by providing the new learning and the management methodologies. Since 1975, AMP has been studying the case of the top foreign business schools, and developing the innovative AMP model of KUBS’s own. We hear from Park, Kwangtae, a head professor of AMP, on the new AMP curriculum from 77th MBA class.     - AMP 주임교수로 부임하신 소감 한 말씀 부탁드립니다.   “사실 걱정을 많이 했습니다. AMP의 전통과 성과를 어떻게 하면 더욱 발전시킬 수 있을까, 지금도 고민하고 있습니다.”     - 주임교수를 맡으신 77기부터 수강생의 수가 많이 늘었습니다.   “다행스럽게도 지난 기수에 비해 77기의 수강생 수가 20명 이상 늘었습니다. 우리 AMP에서 공부하는 분들 대부분이 기업의 현직 CEO 또는 임원이라 기존의 주 2회 수업에 부담을 느껴왔는데, 이를 감안해 운영팀에서 수업을 주 1회로 줄였습니다. 이로 인해 우수한 인재들이 부담 없이 우리 AMP에 지원을 한 것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 반면에 수업 시수가 줄면 공부의 깊이가 얕아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있을 것 같습니다.   “커리큘럼을 새로 구성할 때 그 부분을 충분히 고려했고 공부의 깊이와 품격을 모두 높이는 제도를 도입했습니다. 먼저 ‘논문지도교수제’를 꼽을 수 있습니다. 형식적인 논문 작성을 지양하고 지도교수의 지식을 최대한 끌어내도록 한 것입니다.    반별로 논문팀을 만들고 논문 작성에 가장 큰 도움을 줄 수 있는 교수를 배정했습니다. 논문 주제가 수강생이 일하는 기업을 대상으로 선정되었기 때문에 논문작성과정이 깊이 있는 산학협력의 시간도 된 것 같습니다.”     - AMP만의 독창적인 프로그램인 ‘100인 클럽’과 함께 ‘조찬 세미나’를 신설하는 것도 공부의 양과 깊이를 향상하는 제도인 것 같습니다.   “맞습니다. 재학생과 교우가 함께 강의를 듣고 네트워크를 넓히는 100인 클럽에 더해 조찬 세미나를 개최해 공부의 양과 질을 높였습니다. 이밖에도 제주도 2박3일 집중 오리엔테이션, 부부 1박2일 합숙세미나, 인문학 강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돼 있습니다.”       - 새로운 제도 중 ‘부주임 교수제’ 도입이 눈에 띕니다.   “주임 교수 혼자 커리큘럼을 총괄할 때의 부족한 부분을 보완하기 위해 운영팀에서 부주임 교수제를 신설해 주었습니다. 그 결과 주임교수와 부주임교수가 업무를 분담하게 돼 커리큘럼이 더욱 체계적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특히 유시진 부주임 교수가 신경을 써 ‘AMP 해외연수 프로그램’이 한층 더 품격을 갖게 됐습니다. AMP 77기는 프랑스로 해외 연수를 다녀왔습니다.    우리 경영대학이 앞으로 강의를 수출할 보르도 지역의 KEDGE 비즈니스 스쿨을 견학해 와인산업에 대한 강의를 듣고 샤또 라피트 로칠드 등 개인적으로 방문하기 어려운 곳을 방문하였습니다. 샤또 라피트 로칠드에서 시음한 라피트 로칠드 2001년 산에 대해서는 모두가 만족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또한 ‘뚜르’지역에 있는 유네스코에 등재된 고성에서의 숙박경험 또한 잊지 못할 추억으로 남아 있습니다.”     - 이제 곧 78기가 입학합니다. AMP가 원하는 인재상은 무엇입니까.    “타인을 배려하고 과정에 적극적으로 동참하는 사람입니다. AMP의 최대 장점은 ‘인적 네트워크’를 획기적으로 넓힐 수 있다는 것입니다. AMP는 직전 기수와 현재 기수가 수업을 같이 듣는 ‘특별 주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재학 중에는 선배기수와 네트워킹을 하고 수료 후에는 후배 기수의 강의해 참여해 결과적으로 3배의 네트워킹이 가능합니다.    77기의 경우 원우회장이 원우분들의 지지 속에 빨리 선출되어 수업참여를 포함한 결속력이 강했는데, 이처럼 타인을 배려하고 과정에 적극적으로 동참하는 사람이 AMP에서 공부한다면 본인은 물론이고  프로그램[ 고려대학교도 함께 발전할 것입니다.” 
Jul 07, 2014
68
NEWS
Carly Fiorina: Leaders have to fight against resistance!
Carly Fiorina: Leaders have to fight against resistance!
The Age of Womenomics and the Qualities of a Successful Leader. A lecture by Carleton S. Fiorina at the Inchon Memorial Hall, Korea University on May 30, 2014. 이두희 경영대학장은 “지난 해 세계적인 투자 전문가 짐 로저스 회장의 특강에 이어 올해는 세계적인 여성 CEO 칼리 피오리나 회장의 특강을 개최하게 됐다”며 “이번 특강을 통해 위미노믹스(Womenomics) 시대의 기업가 정신과 리더십에 대해 고찰해보길 바란다”고 전했다.      칼리 피오리나는 미국 비즈니스계의 유리천장을 뚫은 ‘최고의 여성 CEO’로 평가 받는 인물이다. 1999년 휴렛패커드(HP)의 최초의 여성 CEO에 취임해 컴팩과의 합병을 성사시키는 등 회사 내부의 대대적인 개혁을 통해 벼랑 끝에 섰던 휴렛패커드를 성공으로 이끌며 강력한 리더십을 인정받고, 미국 경제전문지 <포츈>이 선정한 ‘세계 최고의 여성 CEO’로 6년 연속 선정되기도 했다.   칼리 피오리나 회장의 자세한 강연 내용은 아래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칼리 피오리나 특강 한 눈에 읽기     칼리 피오리나 회장은 ‘위미노믹스(womenomics) 시대와 성공하는 리더의 조건’이란 주제로 열린 이번 특강에서 “리더가 되기를 선택하라. 당신은 변화를 만들 수 있는 사람이다”라며 미래의 리더를 꿈꾸는 학생들에게 격려의 메시지를 전했다. 또한 “20대의 가장 큰 자유는 실수해도 된다는 점”이라고 강조하며 “스스로에게 무한한 잠재력이 있다고 믿고 미래를 긍정적으로 내다보라”고 조언했다.    리더는 예상하지 못한 곳에서 나타난다. 어렸을 때 나는 순종적인 아이였고 스스로 용기와 상상력이 없다고 생각했다. 언제나 내 주변 사람들이 나보다 더 많은 재능을 가졌다고 여겼다. 열네 살 때 부모님과 함께 아프리카로 가게 되면서 새로운 깨달음을 얻었다. 당시 아버지는 가나의 로스쿨에서 강의를 맡으셨고 우리는 캠퍼스 안에서 살았다. 저녁이면 나는 뒷마당을 보며 숙제를 했는데, 매일 어떤 흑인 소년이 그 앞을 지나가곤 했다. 어느 날 그 소년이 용기를 내 내게 말을 걸어왔다. 우정의 시작이었다. 그는 가난하고 교육도 받지 못했지만 매우 똑똑했고 전략적으로 사고하는 법을 알고 있었다. 비록 모든 사람이 자신의 재능을 찾지 못할지라도 사람마다 각자 자기만의 재능이 있다는 것을 그와의 우정에서 깨달았다.    이후 스탠퍼드대에 진학해 중세 역사와 철학을 공부했다. 내가 졸업할 때 쯤 미국 경제에 큰 불경기가 찾아왔다. 어린데다 여자인 나를 채용하려는 기업은 아무데도 없었다. 로스쿨에 진학했다. 하지만 학교가 너무 싫었다. 결국 한 학기를 마친 후 이대로 계속 로스쿨에 다닌다면 ‘내가 신에게 받은 재능을 최대한 발휘하지 못할 것’이라는 걸 깨닫고 곧장 학교를 그만뒀다.      나는 비서로 사회에 첫 발을 내딛었다. 조그만 회사에서 매일 전화를 받으며 타자기를 쳤고 파일을 정리했다. 그 회사에서 나는 중요한 두 가지를 배웠다. 우선 조직의 맨 아래 구성원으로 살아가는 것이 어떤 것인지 체험했다. 그 곳에서 조직의 제일 말단 구성원조차 조직에 크고 멋진 변화를 가져올 수 있다는 걸 알게 됐다. 말단에서 시작해 최고의 자리까지 올라가 본 경험을 통해 알게 된 것은 ‘모든 사람들에겐 재능이 있다’는 것이다.     처음 일을 시작했을 때 나는 큰 사무실을 가진 사람들이 리더라고 생각했다. 그러나 사실 리더가 되기 위해서는 직함이나 사무실은 필요 없었다. 리더십은 그저 잘해야 한다고 말하는 것이 아니다. 리더는 더 나은 것이 있다고 사람들에게 말한다. 리더는 가능성을 보는 사람이다. 또한 모든 리더는 한 가지 공통점을 갖고 있다. 바로 다른 사람들의 잠재력을 발견하고 이를 발휘하게 해 준다는 점이다. 이들의 잠재력을 공통의 목표를 향해 발휘하게 만드는 사람이 바로 리더다.    계속해서 비서 일을 하던 어느 날 상사가 내게 새로운 일자리를 제안했다. 비즈니스계로 발을 디딘 첫 순간이었다. 그가 내 안의 가능성을 보았기에 나도 내 잠재력을 발견할 수 있었다. 그것이 바로 리더의 역할이다. 리더는 사람들을 더 나은 곳으로 안내한다. 변화는 힘든 것이다. 이미 성공한 사람들은 다른 곳으로 가고 싶어하지 않는다. 그래서 리더는 저항과 싸워야 한다. 가능성을 본다는 것은 곧 다른 사람들은 당신과 다른 관점을 가졌다는 것을 의미하기도  하기 때문이다.   리더십은 선택이다. 사실 우리 모두 리더가 될 수 있다. 그런데 대부분의 사람은 자신이 리더가 되려고 하기보다 다른 리더를 찾는다. 첫째 조언은 ‘당신의 재능을 찾으라’는 것이다. 완벽한 직장을 갖지 못하더라도 걱정하지 마라. 다만 현재에 최선을 다하라. 지금 직장에서 잘해내고 있다면 그 일이 어던 것이든 기회는 찾아올 것이다. 그리고 그 기회가 왔을 때 잡을 용기를 내라. 리더가 되는 길을 선택하라. 당신은 변화를 만들 수 있는 사람이다. 내가 가장 좋아하는 고대 중국의 인용구로 강연을 맺으려고 한다.   “위대한 리더는 사람들로 하여금 자신들이 그 모든 일을 했다고 믿게 만드는 사람이다.
Jun 26, 2014
70
NEWS
​The relationship between corporate diversification and corporate social performance
​The relationship between corporate diversification and corporate social performance
Prof. Jingoo Kang Does diversification affect firm response to stakeholder demands and social issues? Despite extensive interest in corporate diversification in the strategy literature, the relationship between diversification and corporate social performance (CSP) remains largely unexplored. Both product and geographic diversification increase the range of stakeholder demands and social issues that firms face. In addition, according to findings of the diversification and stakeholder management literature, diversified firms have several reasons to respond to increasing stakeholder demands and social issues. Based on these observations, I propose that the level of diversification will be positively related to the CSP of firms. However, when diversified firms have a strong focus on short-term profit, it may discourage firm response to stakeholder demands and investment in social issues, thereby negatively moderating the positive relationship between the level of diversification and CSP. The sample for this study starts from 1,000 of the largest US firms i n term s of market capitalization. I chose large firms for my sample because these firms are more likely to pursue diversification, both product-wise and geographically, The social performance data for sample firms were collected from the Kinder, Lydenberg, Domini (KLD) Social Ratings database, which is a popular source of CSP measure in academic research. To construct other explanatory and control variables, I collected financial data from Compustat’s North America database and Compustat’ s Executive Compensation (Execucomp) database. Since the Execucomp database provides data from 1993 to 2006, the sample period is limites, accordingly. After the three databases were matched, the effective sample size was reduced to 511 firms. The effective sample size in the analysis was 3,044 observations. Empirical testing shows that the levels of unrelated and international diversification have a positive relationship with CSP, and that strong short-term profitability of diversified firms partially and negatively moderates the positive relationship between the level of diversification and CSP.
Aug 12, 2014
115
Pay for Performance from Future Fund Flows: The Case of Private Equity
Pay for Performance from Future Fund Flows: The Case of Private Equity
Prof. Ji-woong Chung The incentives of private equity general partners to create value for their investors (limited partners) are often questioned by investors, industry observers, and academics alike. Critics allege that pay-for-performance incentives from the carried interest profit share (typically 20%) are muted when funds fall short of their hurdle rates, and because fixed fees alone represent a substantial source of income for many private equity groups. In this paper, we point out that the direct incentives from carried interest are only part of the total pay-for-performance incentives that general partners have. The other part is the indirect, marketbased incentives that arise from the fact that general partners’ ability to raise capital for new funds in the future, and so to earn income from managing that capital, depends on the performance of their current funds.  To better understand general partners ‘ motivations, it is essential to have a complete picture of their total pay for performance incentives, which is the sum of the direct effect of current performance on earnings from carried interest, and the indirect effect of current performance on earnings from managing future funds. Our goal is to quantify the latter effect, and compare its magnitude to the former. To do so, we present a rational learning model that formalizes the logic by which good performance in the current fund could lead to higher future incomes for general partners through an effect on expected future fundraising.  The model provides us with an explicit formula pay-for-performance from future fundraising as a function of i) expected sizes of future funds, consisting of the probability of raising a future fund and its expected size if there is one, ii) the sensitivities to current performance of the likelihood of a general partner raising another fund, and its size if there is one, and iii) expected general partner compensation per dollar of fund size. The model also provides us with several cross-sectional predictions about the magnitude of the ensitivity of future fundraising to current performance that have not been previously tested in the private equity literature, and that in our framework translate directly into cross-sectional differences in indirect pay for performance incentives. The first prediction is that for a given assessment of a general partner’s ability to generate returns, the more ‘’scalable’’ abilities are, the more investors are willing to put money into a following fund. To the extent that buyout funds are more scalable than venture capital funds, future fundraising-performance sensitivity should be greater for buyout funds than for venture capital funds. The model also predicts that as a partnership ages, so its ability is known with more precision, performance in a given fund should have less incremental impact on the market’s overall assessment of the partnership’s ability. This means that future fundraising should be more sensitive to performance for younger partnerships than for older ones. Finally, the model predicts that for a given performance, a manager is more likely to raise a subsequent fund if the prior assessment of his ability is better. It implies that later sequence funds should be more likely to raise a follow-on fund because the average assessment of ability will be higher in later sequence funds than in earlier ones, for the simple reason of their survival.   Using a sample of buyout, venture capital, and real estate private equity funds from Preqin over 1993-2010, we find support for all of these predictions. Importantly, there are three main takeaways from the estimates of direct and indirect pay-for-performance. First, indirect pay for performance is sizeable and of the same order of magnitude as direct pay for performance from carried interest. Second, indirect pay for performance is much stronger for buyout funds than for venture capital funds, with real estate in between. Third, it becomes weaker as a partnership ages and manages more funds. The magnitude is reduced by more than half for a fifth-fund buyout partnership compared to a new partnership, and for venture capital there is essentially no indirect pay for performance beyond the fourth fund.   
Aug 12, 2014
112
Until you can turn that passion into reality,  Follow your passion!
Until you can turn that passion into reality, Follow your passion!
Jennifer Pak, a recent undergraduate alumna at Korea University Business School, is a fall 2013 participant in the White House Internship Program.  Throughout her undergraduate career, she completed internships at Bank of America Merrill Lynch Investment Banking in Seoul Finance Center and at a marketing company in Los Angeles, California. While attending school,  she worked as a freelancer Reporter and VJ for KBS World and Arirang TV, and volunteered for various service projects.  Before she transferred to Korea University, in 2009, she led up to 40,000 students into cheering as the Head Female Captain of Yonsei University Cheerleading Team, AKARAKA. When she graduated from business school  in the spring of 2013, she worked as a CSI Executive for Mercedes-Benz Korea Ltd in Seoul Square Building. Q. How are you able to get the opportunity to work at the White House?  I learned about the White House Internship Program after leaving Mercedes-Benz Korea Ltd. to pursue a different career track. I have always wanted to see what it was like to be on the other side; to be working in the public sector. I had never been exposed to politics and thought the White House would be an opportunity for me to see what it was like to work in the government. The timing was right so I took the initiative to apply for this internship. Q. What did you prepare to be an intern at the White House?  The selection process is competitive, but I highly recommend that anyone with an interest in public service consider applying. However, in order to be eligible for the White House Internship Program you must be a United States citizen. The online application requires one essay, one policy memorandum, 2 letters of recommendation, a resume, and a series of short-answer questions. I was accepted and assigned to the Office of Management and Administration. Being prepared is half the battle. Just like any other job interview preparation, I wrote out a list of potential interview questions, planned out my responses ahead of time, received some feedback, and did a mock  interview.  The best way to nail any interview is to practice, practice, and practice. Of course, I could not have gone through this without my recommendations, Korea University Business School Service Marketing Professor Janghyuk Lee and Bank of America Merrill Lynch Director and Korea General Counsel James Lee.  Q. Which curriculum of KUBS was helpful?  In spring 2011, I transferred to Korea University Business School as an undergrad. Some of the courses I personally enjoyed were Service Marketing, Venture Business, Process Innovation & IT, Principals of Corporate Finance, Information Security, Advertisement Management, Business Negotiation, and Business Strategy. Although our Business School is known for its numerous hours of tedious group projects and meetings, PowerPoint presentations, and HBS article analysis, it all taught me life lessons that helped me prepare for real life interaction the real world. After graduating, I realized that public service has shaped all aspects of my life at the university, friendships, person al growth, academic learning, and cultural experiences. I learned that there are no limits to service and every project expands not only to your knowledge but your heart, because of many of the wonderful people you meet. There is  no price to place on these valuable experiences. Q. Advice for your juniors who are studying at KUBS. I had a friend who once asked me, “Jennifer, do you know what the longest distance in life is? It’s from your mind to your heart. But do you know what the most difficult path in life is? It’s from your heart to your feet.”  He’s right. It is easier to talk than to do. Start networking. Build relationships. Gain work experience. Don’t be afraid to ask questions. Don’t trap yourself. Don’t scoff at the life choice of people around you. Be genuine. Be humble and always smile. Most importantly, follow your passion until you can turn that passion into reality. -Jennifer Pak, KUBS 06  
Jun 22, 2014
1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