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신문

경영신문 소개
 
경영신문
 경영 경제 분야에서는 한국에서 가장 오래된 신문인 경영신문은 1960년 12월 15일 <기업경영의 나침판이며 기업 융창의 안내자>라는 기치로 창간되어 오늘에 이르고 있다. 한국최초의 경영전문지로 그 역할을 수행하고 있는 경영신문은 첨단 경영정보 및 고려대학교 경영대학과 경영전문대학원의 소식을 신속하게 독자들에게 제공함으로써, 경영학 관계자 및 고려대 경영대학 구성원들 간의 의사소통과 여론 창구의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또한 최고 수준을 자랑하는 다양한 필진의 선정, 새로운 경영기법과 이론을 전달하는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
 
발행
 창간 당시에는 주 1회 대판 4면씩으로 발행했으나 지금은 타블로이드 20면을 기본으로 발행하며 특집호의 경우 증면한다. 2006년 11월부터는 신문 전면을 칼라로 인쇄하고, 2009년 5월호부터 영문 페이지를 신설하는 등 경영대 구성원간의 유대 강화에 기여하고 있다.
   
Contact Us
· 주소  :  02841 서울 성북구 안암로 145 고려대학교 경영본관 306호 홍보실
· 전화  :  02-3290-1688
· E-mail  : kubspr@adm.korea.ac.kr
경영신문 역사
한국 최초의 경영주간지 탄생
 
 
 고려대학교 경영대학 부설 기업경영연구소가 1960 12 15 한국 최초의 경영전문지인경영신문 창간했다. ‘기업 경영의 나침반이며 기업융창의 안내자 경영신문의 창간 기치였다. 당시 연구소장이던 김효록 교수와 부소장 윤병욱 교수, 조사 담당 이사 조구연 교수 등이 주도하여 창간했다. 장면 정부 공식으로 발행 허가를 얻어 매주 주간단 위로 대판 4면씩 발행됐다. 인쇄는 서울 남대문의 민국일보( 신한은행 자리) 임대했다.


격동의 시기 휴간과 복간

 경영신문은 1964 초까지 발행하다가 잠시 중단상태를 는다. 한일 협상 반대 데모로 학교가 수차례의 휴교 사태를 맞으면서 신문 발행도 물리적으로 어려워진 것이다. 당시 대학 언론들은 대부분 발행 중단됐다경영신문은 이듬해경영신보라는 이름으로 복간됐다. 1965 921일의 일이다. 경영신문이 경영신보로 제호가 바뀐 것은 정부의 압력 때문이었다. 당시 박정희 정부는 학내 언론에 대해서도 신문이라는 말을 쓰지 못하도록 했다. 신문이란 말이 기성 언론을 상징하는 것인 만큼 사회적 이슈를 많이 다루게 되고 과정에서 데모의 빌미를 제공할 수도 있다는 것이었다. ‘고대신문 이때고대신보 제호 변경을 강요당했다경영신문이 아닌 경영신보로서는 만든 신문이 창간호였다. 지금의 지령은 1965 921일자를 1호로 하고 발행된 순서에 따라 하나 더해가는 방식으로 계산하고 있다. 1966년에 와서 경영신보를 다시 원래의 이름인 경영신문으로 환원했다. 그러나 1965 이전에 발행된 신문들은 지령 호수에 포함하지 않았다. 경영신보 발행 이전까지 나온 신문은 100 호에 달한다. 신문들이 지령계산에서 빠진것은 아픔이 아닐 없다.


학계와 학교 소식 모두 담아
 
 기업경영연구소( 기업경영연구원)에서 주간으로 발행하던 경영신문은 이후 경영대학원 소속으로 변경된다. 이에 따라 신문의 면은 경영대학원 재학생의 조직인 원우회 기사와 경영대학원 교우회(처음에는 동우회) 기사가 많이 실리게 되고 유가지 보급대상도 이들이 중심이 되었다. 1980년대 이후에는 경영대학 경영대학원 소식은 물론, 입시철에는 학교홍보 역할(연말 특집기사) 하고 있다. 2003 경영대학 산하 경영신문사로 독립(발행인 경영대학 학장)하여, 2019 8 현재 685호가 발간됐다. 현재 경영신문은 타블로이드판으로 분기별 1 20면을 기본으로 발행하고 있다.
경영신문 구독/변경/취소
경영신문 이번호
경영신문 제685호
경영신문 제685호
[1면] Cover Story  
EEC 설립
한경비즈니스 MBA 7년 연속 1위


[2면] KUBS News
교우 멘토링 만남의 날
굿이브닝 멘토링


[3면] KUBS News 
교환학생 선발 일정
SNS 이벤트
2019.06.26
경영신문 631호
경영신문 제 631호

1면
고대 경영대 Global 50 출정식
이기수 교수 고려대 17대 총장에
'글로벌 50 발전기금 약정'

2면
최첨단 다기능 경영관 신축
중국 상하이에 분교 짓는다 

3면
전임교수 130명 확충
장학금 수혜비율 70%로 확대
이명박 당선인 축하메세지 "목표는 반드시 달성하는 경영학도 모습 보여달라"

4면
"세계 명문 경영대학이 되길..."
톰 로버스톤(Tom Roberston) / 와튼 스쿨 학장 축하메세지 고대 경영과의 협력 증진할 것 

 

2014.07.07
경영신문 630호
경영신문 제 630호

1면
"국내에는 더 이상 경쟁상대 없다!"
고등학생들이 가장 선호하는 대학

2면
언론에 비친 고경 - 국내 선두를 넘어 "세계로 도약"
국제 경영학계가 공인한 국내 유일대학 

 

3면
입시학원 발표 결과 - 고려대 경영 大약진
입시전문가가 말한다-수험생 선호도 두드러져

4면
국내 최대 규모, 아시아 최고의 교수진
교수논문 국내 대학 중 1위
외국인 교수 비율 10% 넘어 

2014.07.07
경영신문 제 629호
경영신문 제 629호

1면
BK21사업단 발표-MBA 평가에서 2년 연속 1위
졸업 선배들이 학부 3, 4학년 이끌어 준다

2면
해외인턴 후 바로 취업.. 구직 패턴 변화
외국인 재학생 277명 -"KUBS"로 인바운드 유학.. 

3면
Wharton-KUBS Executive Education Programs 제1차 강좌 성황리에 끝나
프랑스 남매 나란히 입학
학사지원 업무 담당 재배치

4면
너희들도 제발 유학을 가라!
한국영화 위기 해결방법은 해외수출

 

2014.07.07
경영신문 제 628호
경영신문 제 628호

1면
"우리는 해외에서 인턴을 합니다"
경영학 본고장 "와튼스쿨"과 손잡았다

2면
교수 5명 추가 영입... 2010년 110명 계획
졸업 선배가 재학생 멘토링
장하성 학장 겸 원장 제2기 임기 시작 

3면
정진초,탁마정 초현대식 시설로 거듭난다
한국 최초 한국 유일 EQUIS 인증서
해외교환유학 142명 파견
LSOM & BIT 국제 컨퍼런스 개최

4면
"현장 경영에 필요한 첨단 이론 가르친다"
석학의 한마디 영감... 경영 새역사를 연다 

 

2014.07.07
경영신문 제 627호
경영신문 제 627호

1면
글로벌,금융 MBA 모집
美 오하이오 주립대(OSU)와 복수학위 협정 체경

2면
입학에서 졸업까지 교수가 개별지도
이중전공 신청자 17% 경영대 지원
천신일 교우 28대 교우회장에
경영대학 교우회 명부 제작 

3면
L-P 대강당 "Supex Hall로 불러주세요"
"외국기업 인턴 속속 발표"
매경이코노미스트상 수상-장하성 경영대 학장

4면
MBA 세계로 뛴다
AACSB와 EQUIS 동시 인증
해외 협정교 62개로 늘어 

 

2014.07.07
경영신문 제 626호
경영신문 제 626호

1면
"한국 최초 EQUIS 인증 획득"
제5회 KUBS 와인의 향기 콘서트

2면
한국 대학생 최초 해외인턴 후 바로 현지 취업
외국인 재학생 200명 선 육박
英 맨체스터 비즈니스스쿨과 학생,학술 교류 추진
해외 교환유학 올 147명 파견
美 NYU와 학생교환 추진 

3면
고대 경영, 서울대 경영 앞질러 상경계열 전국1위
이명박 전 시장의 "깜짝전화"로 화제

4면
브랜드 자산 가치 측정 위한 새 기법 개발
전략실행 과정 추적 연구-참여관찰을 통한 종단적 심층 사례 연구 

 

2014.07.07

페이지